라이브리 : LiveRe Blog

[한국일보] 인터넷 댓글에서도 다양한 표정 읽는다

| 0 comments |

인터넷 댓글에서도 다양한 표정 읽는다

라이브리, 언론사사이트 댓글 스티커 기능 오픈
스티커로 표현 순화… 쉽고 재미있는 댓글 달기
입력시간 : 2013.09.26 11:01:05
관련사진
인터넷 댓글에서도 다양한 표정을 읽을 수 있게 됐다.

소셜댓글 ‘라이브리(LiveRe)’를 서비스하는 ㈜시지온(대표 김미균)은 라이브리 소셜댓글 플랫폼에서 이용 가능한 댓글 스티커 기능을 국내 230여개 주요 언론사 사이트에서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스티커 기능은 모바일 메신저에서는 이미 경쟁력과 수익모델의 필수기능으로 자리잡았다. 마이피플, 카카오톡, 라인 등 국내 메신저들이 스티커를 처음 도입한 이래 페이스북 메신저, 중국의 위챗 등도 연달아 스티커 기능을 추가했다. 대화의 절반을 차지할 만큼 스티커 기능을 사용하는 유저들의 반응도 뜨겁다.

스티커와 같이 이미지를 활용한 커뮤니케이션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소위 ‘짤방(짤림 방지용의 약자)’이라고 불리며 누리꾼들의 재미코드로 사랑 받고 있다. 만화의 한 장면이나 웃긴 사진으로 글이나 댓글을 대신하는 방식으로, 구구절절한 설명보다 적절하게 사용된 짤방 하나가 콘텐츠를 더욱 재미있게 만든다.

라이브리는 스티커 정식 오픈 전 지난 6월 10일부터 두 달 동안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함께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만들기’ 스티커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댓글 작성자의 약 20%가 스티커를 사용한 것을 확인하고 본격적인 스티커 개발에 착수했다.

라이브리는 기본 스티커 셋트로 ‘지라플과 친구들’ 캐릭터를 제작하여 언론사에 우선적으로 오픈했다. 캐릭터 스티커는 웹툰 제작 서비스를 제공하는 ‘툰부리(www.toonburi.com)’와 함께 개발했다. 이외에도프로모션 스티커로 빙그레 요플레의 ‘핑크리본 캠페인’과 모바일 게임 ‘윈드러너’로 유명한 위메이드의 스티커를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 스티커는 브랜드의 인지도와 친밀도를 높이는 광고수단으로도 활용된다. 사용자들이 브랜드의 스티커를 사용하여 댓글을 쓰고 읽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브랜드의 인지도와 친숙도를 높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라이브리는 현재 대한민국 TOP100 언론사 중 95개 사이트, 총 230여개 언론사 사이트에서 이용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댓글 서비스이다.

라이브리 측은 “일반 블로거들을 위한 무료버전에도 스티커 기능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며 “스티커를 통해 누리꾼들이 쉽고 재미있게 댓글을 달고, 악성댓글로 비춰질 수 있는 표현들을 완화하여 더욱 즐거운 소통이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기사원문 보기

http://news.hankooki.com/lpage/economy/201309/h2013092611010521500.htm